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가덕도신공항 6년 앞당겨 2029년 개항

    박상현 기자

    발행일 : 2023.03.15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명분
    해상안 대신 육해상 매립식 선택

    가덕도신공항 개항이 당초 계획된 2035년에서 2029년으로 6년가량 앞당겨진다.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경쟁에 힘을 싣기 위해 조기 개항하겠다는 것이다. 개항을 앞당기기 위해 사전(事前)타당성검토 당시 최적안으로 채택된 '해상(海上)공항' 안(案)도 전면 뒤집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덕도신공항 기본계획용역 중간보고회'를 열고 "연말까지 기본계획을 수립·고시하고, 내년 말 공사에 착수해 2029년 12월 개항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작년 실시된 사전타당성검토와 비교해 공사 기간은 9년 8개월에서 5년으로 '4년 8개월', 개항 시기는 2035년 6월에서 2029년 12월로 '5년 6개월' 앞당겨진 계획이다.

    '공사 기간 단축'이 목표가 되면서 공항 활주로·터미널을 모두 해상에 배치하는 '해상공항' 안 대신 육지와 바다에 걸쳐 활주로를 건설하는 '육해상공항' 안을 채택했다. 두 지반의 지지력 차이가 커 '부등침하(지반이 불균등하게 내려앉는 현상)' 우려가 제기돼 사전타당성검토 당시 탈락했던 안을 다시 꺼내든 것이다. 또 이렇게 활주로를 배치하더라도 적정 공사 기간은 9년 5개월로 조사된 바 있어, 지나치게 공기를 단축하는 무리한 일정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국토부는 총사업비는 사전타당성조사에서 추정된 13조7600억원과 비슷할 것이라며, 기본계획 수립 마무리 단계에서 총사업비를 산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A4면
    기고자 : 박상현 기자
    본문자수 : 75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