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개딸들, 집회 함께한 이정미 대표에 폭언

    양승식 기자

    발행일 : 2023.03.13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의당 "민주당 공식 사과하라"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1일 야권이 주도한 정부의 일제 징용 해법 규탄대회에 참석했지만, 더불어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인 '개딸'들에게 야유와 폭언을 들었다.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 당시 정의당이 찬성표를 던졌기 때문이다. 정의당은 이재명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지만, 민주당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정의당 위선희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어제(11일) 집회에서 민주당이 정의당 이정미 대표에게 심각한 야유와 폭언을 하며 공당의 대표와 당원, 시민들을 모욕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이는 시청 광장에 모인 시민들의 간절한 취지를 민주당만의 당파성으로 오염시키는 행위"라고 했다. 위 대변인은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 지도부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본문자수 : 38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