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여당 사무총장 이철규, 여의도硏 원장 박수영, 대변인 강민국·유상범

    박수찬 기자

    발행일 : 2023.03.13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민의힘, 오늘 주요 당직 인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발표하는 당직 인사에서 친윤(親尹)계 초·재선 의원들을 전면 배치할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여권에 따르면 신임 당 사무총장은 이철규(재선·강원 동해태백삼척정선) 의원이 맡을 전망이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 전략기획부총장, 윤석열 대선 캠프 종합상황실장, 윤석열 당선인 총괄보좌역 등을 거쳤다. 여당 내 친윤 공부 모임인 '국민공감' 총괄간사도 맡고 있다. 사무총장은 당의 조직·자금을 관리하며 내년 4월 총선 공천관리위원회의 실무를 담당한다.

    전략기획부총장과 조직부총장에는 박성민(초선·울산 중구) 의원과 배현진(초선·서울 송파을)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 싱크탱크로, 총선 때 공천 여론조사를 관장하는 여의도연구원 원장에는 박수영(초선·부산 남갑) 의원이 유력하다.

    수석대변인에는 강민국(초선·경남 진주을), 유상범(초선·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 의원, 대변인에는 윤희석 전 서울 강동갑 당협위원장, 김예령 전 윤석열 대선 캠프 대변인, 김민수 전 경기 분당을 당협위원장이 기용될 전망이다. 신설되는 당대표실 상황실장에는 이번 전당대회에서 김기현 대표 캠프 실무를 총괄했던 김용환 보좌관이 내정됐다. 김 대표를 보좌하며 원내외, 대통령실과 당의 가교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정책위의장과 지명직 최고위원은 추후 발표될 전망이다. 정책위의장에는 박대출(3선·경남 진주갑) 의원이 거론된다. 지명직 최고위원에는 김기현 대표가 강조해온 '연포탕(연대·포용·탕평)' 성격의 인물을 임명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대선 경선에서 유승민 후보 대외협력본부장을 지낸 강대식(초선·대구 동을) 의원 등이 검토되고 있다. 김 대표는 지난 10일 의원총회에서 "질서 있는 다양성이 우리 당에 필요하다"며 "연포탕을 실천할 것"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13일 오후 당대표를 놓고 경쟁했던 안철수 의원과 만날 예정이다.

    3·8 전당대회에서 여당 지도부로 선출된 김 대표와 최고위원들은 13일 저녁 윤석열 대통령과 만찬 회동에 참석한다. 대통령과 당대표 정례회동 등의 의제가 논의될 전망이다.
    기고자 : 박수찬 기자
    본문자수 : 104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