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전기 하마' 데이터센터, 수도권에 못 짓는다

    조재희 기자

    발행일 : 2023.03.10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비수도권에 건설땐 혜택 주기로

    원활한 전력 수급을 위해 앞으로 수도권에 신규 데이터센터 건설이 억제된다. 대신 비수도권에 데이터센터를 짓는 기업엔 각종 혜택이 제공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앞으로 수도권과 같이 전력 공급이 어려운 지역에 짓는 신규 데이터센터에는 한전이 전기 공급을 거부할 수 있도록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을 마련해 이달 중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전기는 보편적 복지로 한전은 전기 공급 의무를 진다. 하지만 수도권에 데이터센터 신규 건설이 폭증하며, 계획된 전력 송·배전망으로 소화하기 어렵게 되자 한전에 전기 공급 거부권을 줘 건설을 막기로 한 것이다. 지난해 말 기준 전국 147개 데이터센터 중 87곳(59%)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몰려 있다. 현재 신청이 들어온 신규 데이터센터를 모두 허가할 경우 2029년이면 전국 데이터센터는 732개로 늘고, 이 가운데 601개(82%)가 수도권에 집중된다. 수도권 지역 데이터센터의 전력 수요는 39.8GW에 이르게 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발전소가 몰려 있는 동해안이나 남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는 제주·호남 지역에 신규데이터센터를 짓게 되면 시설 공사비 할인과 예비 전력 요금 면제와 같은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조재희 기자
    본문자수 : 63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