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촘스키 "챗GPT는 사이비 과학… 도덕성 결여"

    뉴욕=정시행 특파원

    발행일 : 2023.03.10 / 사람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동료학자들과 NYT에 기고

    세계적 언어학자이자 미국 좌파 지식계의 대부인 노엄 촘스키(94·사진) MIT(매사추세츠공대) 교수가 챗GPT 같은 대화 생성형 인공지능(AI) 열풍에 대해 "현 인류의 인지·언어 기능에 한참 못 미칠 뿐 아니라, 도덕성을 결여하고 있다"며 '사이비 과학'이라고 비판했다.

    촘스키는 8일(현지 시각) 이언 로버츠 영국 케임브리지대 언어학 교수, 제프리 와터멀 오셔니트 AI 국장과 함께 뉴욕타임스에 '챗GPT의 거짓 약속'이란 글을 공동 기고했다. 이들은 "오픈AI의 챗GPT와 구글의 바드, 마이크로소프트의 시드니가 마치 인간처럼 언어를 구사하고 생각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며 "기계가 양적·질적 면에서 인간의 뇌를 추월하는 순간을 기대했지만 그런 날은 아직 동도 트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 이유는 "챗GPT가 방대한 데이터를 학습해 단순한 묘사와 예상을 늘어놓고 가장 그럴듯한 답을 추론하는 반면, 인간은 적은 양의 정보로도 작동하고 데이터 간 상관관계를 추론하고 설명할 수 있어 훨씬 효율적이고, 우아한 문장을 생성할 능력을 갖춘 시스템"이라는 것이다.

    촘스키는 머신러닝 AI의 최대 결함은 무엇이 옳고 그른지 구분할 수 있는 지능의 핵심 요소인 판단 능력을 결여한 것이라고 했다. '지구는 둥글다'와 '지구는 평평하다'란 정보가 같은 양으로 주입되면 어느 것이 옳은지 물었을 때 양쪽에 똑같은 비중을 두고 말하게 설계돼 있다는 것이다. 그는 "머신러닝의 예측은 항상 피상적이고 불확실하며, 설령 그 예측이 맞더라도 유사 과학에 불과하다"며 "가짜 과학이 대중적 인기를 끄는 현실이 기막히다"고 했다.
    기고자 : 뉴욕=정시행 특파원
    본문자수 : 83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