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잔해 속 금을 찾아라"

    김나영 기자

    발행일 : 2023.03.10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튀르키예선 예금않고 금 사둬 무너진 집 못떠나고 계속 수색

    강진으로 집을 잃은 튀르키예 피해 지역 주민 다수가 집에 보관해 둔 금붙이 등 귀금속을 찾으려고 건물 잔해 주변을 떠나지 못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튀르키예에선 최근 몇 년간 인플레이션이 극심해 은행에 현금을 예치하는 대신 금을 사서 집에 보관해 왔다.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지진 피해로 목숨만 겨우 부지한 생존자들은 무너진 집 아래 파묻힌 금붙이를 찾으려고 피해 현장을 지키고 있다. 이들은 폐허가 된 집의 잔해를 직접 치우거나 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타키아에서 6일 만에 구출된 하티스 이깃씨는 딸의 결혼을 위해 모아둔 금을 찾으려고 매일 자신의 집을 찾는다. 그는 "내 꿈이 거기에 있다"며 "금을 발견하지 못하면 딸의 결혼식을 몇 년 연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튀르키예 당국은 지난달 24일부터 집을 잃은 이재민을 위한 재건 작업에 착수했다. 유엔개발계획(UNDP)은 지진 이재민을 수용하려면 새집 50만채가 필요하다고 추산했다.
    기고자 : 김나영 기자
    본문자수 : 51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