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기동민, 김봉현 인허가 청탁 받자 '당연히 돕겠다' 해"

    강우량 기자

    발행일 : 2023.03.10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검찰 공소장에 적시
    양재동 화물터미널 부지 관련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16년 3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등으로부터 현금과 함께 서울 양재동 화물터미널 부지 인허가 관련 청탁을 받자 "당연히 도와야지. 한번 해보자"고 답했다고 검찰이 공소장에 적시했다.

    검찰은 지난달 23일 기 의원을 김 전 회장 측으로부터 현금 1억원과 200만원 상당의 양복과 와이셔츠를 받는 등 정치자금법 위반 및 알선수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김봉현씨는 개인 투자자 4000여 명이 1조6000억원을 피해 본 '라임 펀드 사건' 핵심 인물이다.

    9일 검찰이 국회에 제출한 기 의원 공소장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16년 2~3월쯤 알고 지내던 증권사 직원에게 "서울 양재동 화물터미널 부지가 사업하기 좋은데, 인허가를 받을 가능성이 작다"는 취지의 말을 들었다. 김씨는 이를 MBC 간부 출신 이모씨와 상의했고, 이씨가 김씨와 함께 당시 총선에 출마해 선거운동 중이던 기 의원의 선거사무소를 찾아가 "양재동 화물터미널 부지 인허가 건을 도와 달라"고 하면서 3000만원을 건넸다고 검찰은 공소장에 썼다. 기 의원은 2012~2014년 서울시 부시장을 지냈다.

    검찰은 또 같은 달 중하순쯤 이씨가 김씨와 함께 기 의원 선거사무소를 찾아가 "선거가 끝나면 양재동 일을 더 신경 써달라"는 취지의 말을 하며 5000만원을 더 건넸고, 기 의원이 "당연히 그렇게 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는 내용도 공소장에 적시했다.

    검찰은 기 의원이 총선에서 당선된 후 김씨에게 "고맙다. 동생 덕분이다"라는 취지의 문자를 보냈다고 했다. 검찰은 지난달 기 의원과 함께 같은 당 이수진 의원(비례), 김갑수 전 국회의원 예비후보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세 사람은 2015년 9월 김씨가 소유한 필리핀 클락 소재 풀빌라로 3일간 여행을 다녀오면서 김씨 측과 인연을 쌓기 시작했다고 검찰은 공소장에 썼다.
    기고자 : 강우량 기자
    본문자수 : 94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