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재명 前비서실장 자택서 숨진채 발견

    권상은 기자 이세영 기자

    발행일 : 2023.03.10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시장·도지사 시절 비서실장
    경찰,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
    李 관련 인물 중 5번째 사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기도지사 재임 당시 초대 비서실장을 지냈던 전형수(64)씨가 9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9일 오후 7시30분쯤 전씨가 성남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후 6시44분쯤 외출에서 돌아온 전씨의 아내가 문이 열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해 출동한 소방대원이 경찰관과 함께 문을 개방하고 들어가 전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전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전씨는 이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비서실장을 지냈고, 이 대표가 2018년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이후 당선인 비서실장과 초대 도지사 비서실장 등을 지냈다. 2019년에는 경기주택도시공사 경영기획본부장을 맡았고, 사장 직무 대행을 지내기도 했다.

    전씨는 검찰이 지난달 이 대표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던 '성남FC 불법 후원금' 사건과 관련해 이 대표의 제3자 뇌물 혐의의 공범으로 입건된 상태다.

    이재명 대표 측 관계자는 "당장 공식 입장을 내기는 어렵다"면서 "검찰 수사로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재명 대표 관련 인물 중에 숨진 사례는 전씨를 포함해 지금까지 5명에 이른다.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은 2021년 12월 검찰 수사를 받던 중 아파트에서 떨어져 숨진 채 발견됐다. 그 직후 대장동 개발의 핵심 실무자였던 김문기 전 성남도개공 개발사업1처장도 극단적 선택을 했다. 또 작년 1월에는 이 대표의 과거 선거법 위반 사건 관련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했던 이모씨도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작년 7월에는 이 대표의 아내 김혜경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연루된 배모씨의 지인인 40대 남성이 자택에서 숨졌다. 기사 A2면
    기고자 : 권상은 기자 이세영 기자
    본문자수 : 88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