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中외교부장 "美가 브레이크 밟지 않으면 충돌"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발행일 : 2023.03.08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못된 늑대 습격 땐 나라 지켜야"
    '전랑 외교' 지속적인 추진 시사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장이 7일 "미국이 브레이크를 밟지 않으면 충돌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전날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국가들이 중국에 대한 전방위 봉쇄를 자행했다"고 비난한 뒤 하루 만에 또다시 미국을 겨냥한 발언을 내놓은 것이다.

    친강은 이날 전국인민대표대회 연례 회의의 일환으로 베이징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미 관계에 대해 언급하며 '충돌' '재앙'이란 표현을 썼다. 그는 "미국이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 계속해서 잘못된 길을 광적으로 따라가면, 아무리 많은 보호 펜스도 탈선과 전복을 막을 수 없고, 충돌과 대항 국면에 빠질 것"이라며 "이 같은 재앙을 누가 책임질 수 있는가"라고 했다.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서는 "지역 안보 수호 명목으로 대항을 유발한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중국 '전랑(戰狼·늑대 전사) 외교'의 대표적 인물로 꼽히는 친강은 이를 지속할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 미국 영화 '늑대와 춤을'을 차용해 "승냥이와 늑대가 길을 막고, 못된 늑대가 습격해 오면 중국 외교관은 반드시 늑대와 함께 춤을 추며 나라를 지켜야 한다"고 했다.

    대만과 관련해서는 무력 사용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암시했다. "평화 통일 실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지만, 모든 조처를 할 수 있는 선택지를 남겨둘 것"이라고 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중국이 러시아 편에 섰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중국은 위기를 조성한 당사자가 아니고, 충돌(전쟁)한 어느 한 편에도 무기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친강은 중국과 유럽의 관계를 대체로 긍정했지만 "유럽이 우크라이나 전쟁의 고난을 겪었으니 통정사통(痛定思痛·고통이 가라앉은 다음 고통의 교훈을 얻는다)하여 전략적 자주를 실현하길 바란다"고 했다. 미국과 밀착하는 일본에 대해서는 "이린위학(以隣爲壑·이웃에게 재난을 떠넘긴다)하고, 중국을 억제하는 신냉전에 참여한다면 양국은 옛 상처가 아물기 전에 새로운 아픔을 얻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고자 :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본문자수 : 99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