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1인당 국민총소득, 20년만에 대만에 추월당해

    김성모 기자

    발행일 : 2023.03.08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작년 7.7% 감소해 3만2661달러
    환율 뛰어 달러 환산한 소득 줄어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2661달러로 대만(3만3565달러)에 뒤졌다. 2002년 이후 20년 만에 대만에 추월당했다.

    1인당 국민총소득은 한 나라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의 합계다. 국내에서 생산한 상품이나 서비스 가치를 기준으로 하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보다 국민 생활 수준을 파악하는 데 적합하다.

    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GNI는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 상승(원화 가치 하락)의 영향 등으로 2021년보다 2712달러(7.7%) 줄었다.

    한은은 "지난해에는 원화 기준 1인당 GNI가 4220만3000원으로 1년 전보다 4.3% 증가했지만, 이례적으로 원·달러 환율이 연평균 12.9% 뛰면서 달러로 환산한 소득이 줄었다"고 밝혔다.

    대만 화폐인 대만달러 환율(달러화 대비)도 지난해 올랐지만, 상승률이 6.8%로 원화보다 낮았다.

    우리나라의 1인당 GNI는 지난 2017년(3만1734달러) 처음 3만달러를 돌파했고, 2018년 3만3564달러까지 늘었다가 2019년(3만2204달러)과 2020년(3만2004달러) 2년 연속 줄었다. 이후 2021년(3만5373달러)에 코로나 충격에서 벗어나면서 반등했지만, 지난해 급격한 원화 절하 탓에 달러 기준으로는 다시 뒷걸음질 쳤다.

    지난 2020년 비슷한 수준까지 따라잡았던 이탈리아와도 격차가 더 벌어질 것으로 추정된다. 유엔 통계에 따르면, G7(주요 7국) 국가인 이탈리아의 2020년 1인당 GNI가 3만2277달러로 한국(3만2004달러)과 차이가 크게 줄었다.

    하지만 2021년에는 이탈리아의 1인당 GNI가 3만6216달러로 한국과 격차가 800달러 이상으로 커졌다. 지난해에도 이탈리아 경제성장률(3.9%)이 한국(2.6%)을 앞섰기 때문에 격차가 더 벌어졌을 가능성이 높다.

    유엔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우리나라 1인당 GNI는 세계 36위이고, 인구 5000만명 이상 국가 중에서는 7위다.

    최정태 한은 국민계정부장은 "앞으로 2~3년 연평균 실질 GDP는 2% 안팎 성장하고, 디플레이터(물가)도 2% 안팎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원·달러 환율이 과거 10년 평균(1145원)을 유지한다고 가정하면, (1인당 국민소득) 4만달러는 그리 멀지 않은 시기에 달성할 수 있으리라 전망한다"고 했다.

    [그래픽] 한국·대만의 1인당 국민총소득
    기고자 : 김성모 기자
    본문자수 : 122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