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北, 3~4월 대규모 군사훈련 할듯"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3.03.0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정원 "핵·재래식 훈련 결합
    신형 고체 ICBM 발사할 수도
    김정은 첫째, 아들일 가능성 커"

    국가정보원은 7일 "북한이 한미훈련과 정상회담이 예정된 3, 4월에 핵과 재래식을 결합한 대규모 훈련을 전개하고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김정은 지시에 따라 4월 중 정찰위성 발사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했다고 정보위 소속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또 기술적 필요와 김정은 여동생 김여정의 대남 도발 예고 발언 등을 감안할 때 사거리를 축소한 ICBM을 정상 각도로 시험 발사 가능성도 있다고 평가했다.

    국정원은 이날 "북한 김정은의 첫째 자녀가 아들이라는 첩보가 있어 계속 확인 중에 있다"고 했다. "구체적 물증은 없지만 첩보상 아들일 가능성이 높아 보이고 외국 정보기관과 정보 공유를 통해 그렇게 보는 입장"이라는 것이다. 국정원은 또 "다만 아들은 (대외적으로) 노출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신체적, 정신적 문제가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별도 첩보로 확인된 바가 없다"고 했다.

    국정원은 최근 북한이 여러 차례 공개한 김정은 딸 김주애 동향에 대해선 "정규 교육기관에서 교육받은 적은 없고 평양에서 홈스쿨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승마와 수영, 스키 등이 취미인데 특히 승마 실력이 좋아 김정은이 흡족해한다는 정보가 있다"고 했다. 김정은은 셋째 자녀도 있는데 성별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다. 최근 북한 선전 기관이 김주애에 대해 '존귀하신' '존경하는' 등 수식어를 붙이면서 김주애가 후계자로 낙점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대해 국정원은 "4대 혈통의 세습 당위성을 각인시키기 위한 목적이 가장 큰 것으로 파악하고 있고 그것이 김주애 띄우기의 동기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아직 젊고 건강해 후계를 조기 구상할 필요성이 없다"며 "(후계자 확정을 위한) 후계 지침이라든가 (북한 내부에서 후계자에 대한) 선전 동향도 없다"고 밝혔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97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