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징용문제 올라타… 윤미향, 활동 재개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03.08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노총서 강연, 수요시위 참석

    더불어민주당 출신 윤미향(무소속·사진) 의원이 정부의 일제 징용 피해자 배상안 발표를 계기로 공개 활동을 재개했다. 윤 의원은 7일 YTN 라디오에 출연해 "(정부 방안은) 대승적 결단이 아니라 피해자인 국민을 무시하고 가해자 눈치만 본 것"이라며 "피해자인 한국이 가해자인 일본에 머리를 조아린 항복 선언에 불과하다"고 했다. 윤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이후 목소리를 내지 않았으나 1심에서 일부 유죄 판결이 나오자 태도를 바꾼 것이다.

    윤 의원은 이날 저녁엔 경남 창원시 민주노총 경남본부에서 열리는 '위안부 운동 30년, 여기까지 오는 길' 특강에 참석해 강연을 했다. 8일엔 서울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1586차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하고, 같은 날 저녁 전남 광양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열리는 수요시위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다른 지역에서 열리는 위안부 관련 시위에도 계속 참여할 계획이라고 한다. 윤 의원은 지난달 4일 열린 주말 촛불 집회에 참석해 "역사를 날조하는 윤석열은 즉각 사죄하라"고 했고, 6일엔 민주당 강경 초선 모임인 '처럼회' 의원들이 주도하는 '김건희 특검 촉구 농성'에도 참석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의원과 그 비호자들은 자중해야 한다"면서 "정의연 사태는 역사적 아픔을 착복 수단으로 삼은 파렴치한 범죄였다. 한일 관계에 대해 침묵해야 할 단 한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윤 의원일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세월호규명위 공동대표를 지내고 핼러윈 참사 유가족 협의회에 참여했던 박석운씨도 야권의 징용 배상안 공세에 등장했다.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공동대표'를 맡은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강제동원 정부해법 강행 규탄 시국선언에 참석해 "기어코 윤석열 대통령이 사고를 치고 말았다"며 "분노를 모아 주권자인 국민들이 함께 들고 일어나자"고 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94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