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기시다, 물밑 조율한 아소에 감사 표시

    도쿄=성호철 특파원

    발행일 : 2023.03.08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아소, 작년 방한해 尹대통령 면담
    기시다에 관계개선 필요성 강조

    한일 양국이 징용 문제 해법을 모색할 때, 일본 총리 출신의 아소 다로 자민당 부총재가 막후에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6일 자민당 간부 회의에서 "아소 다로 부총재를 비롯해 여러 분들이 세심하게 준비한 게 결실을 맺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에 따르면, 아소 부총재는 작년 11월 방한, 윤석열 대통령을 1시간 넘게 면담했다. 귀국 후, 기시다 총리에게 "윤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에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전달했다.

    이는 같은 달 중순 캄보디아의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두 지도자는 이 회담에서 조기에 양국 관계를 정상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맺을 때 외무상이었던 기시다는 문재인 정부가 이를 파기하자 한국에 대해 큰 배신감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아소 부총재로부터 한일 관계 개선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조언을 들은 후, 윤 대통령과 의미 있는 회담을 가졌다고 한다. 연립 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도 작년 12월 방한해 윤 대통령에게 "일본의 연립 여당으로서 관계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말한 것도 윤 대통령에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언론은 한국 정부가 일본 피고 기업을 대신해 배상하는 해결책에 대해 환영했다. '징용공(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본식 표현) 해결책, 일한 관계 개선의 계기로'(요미우리신문), '징용공 문제의 결착, 일한 관계 재구축의 기점으로'(마이니치신문), '윤 대통령의 결단을 일한 정상화로 이어지게 하자'(니혼게이자이신문)는 제목의 사설들이 게재됐다. 하지만 일부 강경 우익파들은 SNS에 "본래 한국이 없던 문제를 멋대로 만들고는 이번에 해결했다고 생색낸다"와 같은 비난을 쏟아냈다.
    기고자 : 도쿄=성호철 특파원
    본문자수 : 92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