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최영미의 어떤 시] (110) 구름과 목화

    최영미 시인·이미출판 대표

    발행일 : 2023.03.06 / 여론/독자 A3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구름과 목화

    몽실몽실 피어나는
    구름을 보고
    할머니는 "저것이 모두 다 목화였으면"
    포실포실 일어나는
    구름을 보고
    아기는 "저것이 모두 다 솜사탕이었으면"
    할머니와 아기가
    양지에 앉아
    구름 보고 서로 각각 생각합니다.

    -권태응(1918~1951

    한 폭의 수채화처럼 담백하고 고운 동시. 할머니와 아기가 양지에 앉아 흰 구름을 바라보는 풍경을 상상만 해도 머리가 깨끗해진다. 3행이 1연을 이루며 각 연의 1행과 2행의 글자 수가 같고 서로 대구를 이루는, 단순하면서도 정교하게 짜인 구성. 구름을 바라보는 할머니와 아기를 보고 시인은 참으로 많은 생각을 했고, 그래서 이렇게 입체적이며 철학적인 시가 나왔다. 어느 날 어느 때 똑같은 사물을 보고 우리는 각자의 처지와 욕망에 따라 다른 생각을 한다.

    할머니에게는 목화처럼 '몽실몽실' 피어나고 아기에게는 솜사탕처럼 '포실포실' 일어나는 구름. '몽실몽실'과 '포실포실'이 예뻐서 자꾸 보게 된다. 의태어 하나만 적재적소에 잘 써도 시가 살아난다. '구름과 목화'처럼 목가적인 시골 풍경을 어디 가면 다시 만날 수 있을까. 농촌을 배경으로 소박하며 깊은 여운을 남기는 동시를 쓴 시인이자 독립운동가였던 권태응 선생은 1951년 34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기고자 : 최영미 시인·이미출판 대표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68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