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1년만에 다시, 고!

    최수현 기자

    발행일 : 2023.03.06 / 스포츠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고진영, HSBC 챔피언십 2연패… 손목 부상 딛고 부활

    손목 부상으로 힘든 시즌을 보내고 나서, 고진영(27)은 작년 12월 핀란드 여행을 떠났다. 오로라를 보고 싶었다. 핀란드 북쪽 끝까지 올라간다 해도 쉽게 볼 수 있는 것은 아닌데, 고진영은 첫날 바로 성공했다고 한다. "(오로라를 본 경험은) 내 인생 하이라이트 중 하나였다"며 "내게 행운을 가져다줬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열흘간의 유럽 여행을 마치고 그는 과거 두 차례 결별했던 이시우 스윙코치와 다시 팀을 꾸려 베트남 동계훈련에 돌입했다. "스윙은 물론이고 지쳐 있던 몸과 마음까지 훈련했다"고 한다. 고진영은 5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파72·6774야드)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80만달러) 2연패를 달성했다. 1년 만에 투어 우승을 추가해 상금 27만달러(약 3억5000만원)를 받은 그는 지난 8개월간 한국 선수들이 18개 대회 연속 우승하지 못했던 흐름까지 끊어냈다.

    2타 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해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인 그는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를 쳐 2위 넬리 코르다(24·미국·15언더파)를 2타 차로 꺾었다. 코르다와 대니엘 강(30·미국)이 한때 1타 차로 추격했지만, 고진영은 고비마다 날카로운 샷을 앞세워 선두를 내주지 않았다. 18번홀 그린으로 걸어갈 때 고진영은 이미 눈물을 쏟았다. "투어 통산 14승 가운데 이번 우승이 내겐 가장 중요하다"며 "마음의 치유를 얻은 대회"라고 했다.

    2019년 처음 세계 랭킹 1위에 오른 그는 3년여간 여자 골프 최강자로 군림했다. 1년에 4~5승씩 올리던 그는 지난 시즌 하반기 들어 컷 탈락과 기권을 반복하는 등 부진했다. 왼손목 근육이 얇아지고 염증이 생겼다는 진단을 받고 두 달간 투어를 떠나 치료에 전념했다. 작년 10월 세계 1위 자리를 내주고 현재 5위로 내려앉았다. "부모님 앞에서 많이 울었다"며 "골프도, 마음도 너무 힘들어 잊지 못할 한 해였다"고 했다.

    고진영은 매일 아침과 밤마다 명상을 하기 시작했다. 정신적으로 큰 도움이 됐다고 한다. '왜 이런 생각을 할까'라며 스스로 생각과 감정을 파헤치기보다는 '아, 이런 생각이 드는구나' 하면서 그저 알아차리는 연습을 했다. "여러 생각이 들 때 그냥 그 생각을 지켜봤다"며 "골프도 좋지만 요즘은 명상이 더 좋아지는 것 같다"고도 했다.

    고진영은 지난주 태국에서 열린 혼다 타일랜드 대회에 올 시즌 처음으로 출전했다. 나흘 내내 언더파를 쳤고, 최종 라운드에선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잡아 공동 6위에 오르며 자신감을 찾았다. 손목 상태도 많이 나아졌다며 "어영부영하지 않고 확실하게 스윙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그가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선 이번 주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는 세계 랭킹 상위 20명 중 18명이 출전했다. 정상급 선수 66명이 컷 탈락 없이 나흘간 경기했다. 대회 내내 많은 비가 쏟아져 경기가 여러 차례 중단됐기 때문에 강한 체력과 정신력, 집중력이 필요했다. 고진영은 "나 자신에게만 집중하고 골프만 생각했다"며 "코스를 즐기면서 새들의 노랫소리에 귀 기울이고, 바람과 공기를 느끼려 했다"고 말했다.

    최종 라운드에서 고진영은 오랜 라이벌인 세계 2위 코르다와 한 조에 속해 경쟁을 벌였다. 코르다의 샷은 여러 번 크게 흔들렸으나, 고진영은 높은 그린 적중률(94.4%)을 앞세워 안정적으로 풀어갔다. "넬리와 경기할 땐 항상 긴장되지만, 나는 내가 열심히 했다는 걸 알고 있었다"며 "그 누구보다 열심히 연습했고, 흘린 땀과 눈물이 있기 때문에 이길 수 있다고 믿었다"고 했다.

    고진영은 "샷과 퍼팅 모두 좋아지고 있다"며 "정말 열심히 해야 우승할 수 있다는 마음가짐을 잊지 않겠다"고 했다. 올해 15회를 맞은 이 대회는 역대 우승자 13명 중 11명이 메이저 대회 챔피언 출신으로 '아시아의 메이저'로도 불린다. 한국 선수들은 이 대회 우승을 8번 차지했고, 특히 2015년 이후론 7차례 우승했다.
    기고자 : 최수현 기자
    본문자수 : 199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