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편집자 레터] 실리콘밸리의 자퇴 집착증

    최규민 위클리비즈편집장

    발행일 : 2023.03.03 / W-BIZ B1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혁신의 산실이라는 미국 실리콘밸리에는 "대학 졸업장을 땄다면 당신은 이미 실패자"라는 농담이 있습니다. 테크 업계에서 성공한 사람 중 대학 중퇴자가 유독 많아 생긴 농담입니다.

    빌 게이츠, 스티브 잡스, 마크 저커버그를 비롯해 래리 엘리슨 오러클 창업자, 에번 윌리엄스 트위터 공동 창업자, 트래비스 캘러닉 우버 창업자 등이 대학을 중퇴하고 회사를 차려 성공한 인물들입니다. 이번 주 B11면에 소개한 샘 올트먼 오픈AI 공동 창업자, 지난해 어도비에 200억달러에 인수된 디자인 툴 개발 업체 피그마의 딜런 필드 창업자,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시자도 그렇습니다. 실리콘밸리 역사상 최대 사기극이라는 테라노스 사건의 주인공 엘리자베스 홈스도 19세 때 스탠퍼드대 화학과를 자퇴하고 부모가 대학 등록금으로 모아둔 돈을 종잣돈 삼아 회사를 차렸습니다. 이 사건을 다룬 8부작 드라마 제목이 'Dropout', 우리말로 '자퇴'입니다.

    학벌보다 실력을 중시하는 풍조 때문이라고는 해도, 대학을 자퇴해야 진정한 천재로 여겨주는 실리콘밸리의 자퇴 집착증은 유별난 데가 있습니다. 페이팔을 창업해 억만장자가 된 피터 틸은 재단을 세워 젊은 인재들에게 창업 지원금을 10만달러 지원하는데, 지원금 받는 조건이 당장 학교를 그만두는 것입니다. 최상위권 학생은 의대 가는 걸 당연시하는 한국에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자퇴라는 극단적 방법까진 가지 않더라도 미국의 똑똑한 학생들은 학벌이나 전공 면에서 한국 학생들보다 선택 폭이 훨씬 넓습니다. 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서 지능지수(IQ) 최상위권 학생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전공은 물리천문학, 수학과학, 철학, 소재공학, 경제학, 화학공학 순이었다고 합니다. 굳이 대학 졸업장이 없어도, 혹은 천문학이나 철학을 전공해도 먹고살 만한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는 얘기입니다. 그게 지금의 실리콘밸리, 나아가 지금의 미국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겁니다.
    기고자 : 최규민 위클리비즈편집장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97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