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휴대폰의 아버지 "다음 세대는 귀밑에 폰 심을 것"

    뉴욕=정시행 특파원

    발행일 : 2023.03.03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50년 전 휴대폰 처음 만든 쿠퍼, 국제 이동통신 전시회서 언급

    1973년 휴대폰을 처음 만들어 '휴대폰의 아버지'로 불리는 미국 엔지니어 마틴 쿠퍼(94)가 1일(현지 시각) "다음 세대는 폰을 귀밑에 심게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쿠퍼는 이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3'에 참석, 미 경제 매체 CNBC 인터뷰에서 "지금과 같은 검은 직사각형 판때기 전화 대신, 통신 장비가 언젠가 우리 피부 안으로 들어오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생체폰'이 필요하게 될 이유로 "현재의 스마트폰은 각종 앱으로 너무 복잡해졌다"면서 "휴대폰을 사용할 때마다 이어폰이 없으면 둥근 머리에 납작한 기기를 대고 어색한 자세로 팔을 들어 올려야 한다. 얼굴의 굴곡과 스크린이 맞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피부에 심은 기기는 충전할 필요가 없다"며 "우리 신체가 완벽한 충전기"라고도 했다. 음식 섭취를 통해 우리 몸이 만드는 에너지로 귀밑 기기가 작동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머지않아 인류 통신 방식에 다가올 변화를 언급한 것이다. 이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만든 뉴럴링크를 비롯한 일부 스타트업들은 컴퓨터와 인간의 뇌를 결합하려는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 쿠퍼는 "50년 전에도 전화가 오늘날처럼 휴대용 컴퓨터가 될 것이라고 상상도 못했다"고 했다.

    그는 휴대전화가 소셜미디어 중독 등 여러 문제를 낳았다는 점도 인정했다. 그러나 "인류에 대해 변함없는 믿음을 갖고 있고 기술을 통해 이룬 모든 발전을 봐왔다"며 "기복이 있겠지만 인류는 진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고자 : 뉴욕=정시행 특파원
    본문자수 : 80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