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일본 도쿄, 난자 동결땐 비용 지원… 중국 全人大선 "학비 면제해 주자"

    도쿄=성호철 특파원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발행일 : 2023.03.03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저출산 대책 마련 부심

    일본 도쿄도가 여성에게 난자 동결 비용으로 보조금 30만엔(약 29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건강한 난자를 미리 얼려뒀다가 여성이 아이를 원할 때 출산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다. 중국에서는 오는 4일 열리는 연례 최대 정치 행사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앞두고 각종 출산 장려 방안이 백가쟁명식으로 쏟아지고 있다. '저출산' 난제를 풀기 위해 일본과 중국이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는 것이다.

    2일 아사히신문은 도쿄도가 올해 예산안에 1억엔(약 9억6000만원)을 책정해 여성의 난자 동결 지원 사업을 본격 시행하기에 앞서 수요 조사에 나선다고 보도했다. 연내 200~300명에게 최대 30만엔을 지급해 반응을 살펴보고 내년부터 정식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도쿄도에 거주하는 여성이 대상이며, 혼인 여부와 상관없이 지원할 방침이다.

    중국에서는 양회를 앞두고 각종 출산 대책과 제안이 쏟아지고 있다. 현지 언론인 난팡두스보 등에 따르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자오둥링 대표는 "2024년 이후 태어난 아이들에게 대학 과정까지 학비와 교재비를 면제해 주자"고 제안했고, 정책 자문 기구인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위원인 간화톈 쓰촨대 교수는 "셋째 아이는 유치원부터 고교까지 교육 비용을 면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정협 위원인 딩줘훙 웨싱그룹 회장은 "0~5세 유아를 키우는 가정에 매달 보조금을 지급하고, 아이를 2~3명 낳은 가정에 장려금을 줘야 한다"고 했다. 쓰촨성 출신인 양샤오친 정협 위원은 "출산과 관련한 모든 의료 비용을 면제하고, 세 자녀 가정에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대폭 인하해 주자"고 제안했다.
    기고자 : 도쿄=성호철 특파원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본문자수 : 83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