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규탄 집회 안왔다고 野 "불참사유서 써내라"

    김아진 기자

    발행일 : 2023.03.03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부산시당, 지역 의원들에 요구 "내용이 사실과 다르면 불이익"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이재명 대표가 지난 2월 4일 서울에서 주도한 정권 규탄 집회에 참석하지 않은 지역 내 국회의원, 기초의원 등 선출직 의원들에게 불참 사유서를 제출하라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당은 2일 상무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의결했으며 "사유서를 확인한 후 사후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시당은 홈페이지에 불참 사유서 서식을 올려놓고 "3월 10일 오후 5시까지 자필 서명 후 시당 조직국으로 직접 제출을 원칙으로 하며, 사유서 내용이 사실과 다를 경우 추후 당헌·당규에 의해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고 썼다. 비명계 한 의원은 "불참한 의원들에 대해 사후 조치를 하겠다는 것은 내년 총선 공천에 불이익을 주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고 반발했다.

    앞서 이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달 4일 오후 서울 숭례문 인근에서 '윤석열 정권 민생 파탄·검사독재 규탄 대회'를 열었다. 2016년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이후 6년 만의 장외 투쟁이었는데, 민주당 전체 의원 169명 중 100여 명이 참석했다고 당 관계자는 전했다. 당시 중앙당이 지역별로 '총동원령'을 내렸으나, 참석률이 저조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어 지난달 27일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 때 당내에서 무더기 이탈표까지 나오자, 일각에선 "장외 집회도 안 나오고, 체포동의안에 부결표를 던지지 않은 비명계 의원들에 대한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말이 나왔다.
    기고자 : 김아진 기자
    본문자수 : 73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