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정진상 구속 유지… 법원, 적부심 기각

    양은경 기자

    발행일 : 2022.11.25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법원이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된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구속적부심 청구를 기각했다. 심사를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 4-1부(부장판사 양지정 전연숙 차은경)는 24일 "피의자 심문 결과와 이 사건 기록에 의하면 이 사건 청구는 이유 없다고 인정되므로 기각한다"고 밝혔다. 구속적부심은 구속된 피의자가 구속의 적법성과 정당성을 다시 한번 가려 달라고 법원에 신청하는 절차다. 이날 기각 결정은 정씨 구속이 문제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한 것이다.

    정씨는 2013~2020년 '대장동 일당'인 남욱 변호사 등으로부터 총 1억4000여 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 19일 새벽 구속됐다. 그는 2015년 2월 김용(구속기소) 민주연구원 부원장, 유동규 전 성남도개공 기획본부장 등과 함께 대장동 사업 수익 중 428억원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등에게 받기로 했다는 혐의도 받는다.

    정씨는 구속 이틀 뒤인 21일 법원에 구속적부심을 청구했고 23일 심문기일이 열렸다.
    기고자 : 양은경 기자
    본문자수 : 50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