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친명(親이재명) "李 소환땐 장외투쟁"… 비명(非이재명) "방탄땐 제2 조국사태 올것"

    김아진 기자

    발행일 : 2022.11.25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野, 사법리스크 놓고 분열 조짐
    조응천 "李대표, 유감 표명해야"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놓고 분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친명계에선 "이 대표를 둘러싼 수사는 정치 탄압"이라며 "소환 시점 등을 기점으로 당이 장외 투쟁을 해서라도 막아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 그러나 비명 의원들은 "당 전체가 이 대표를 위한 방탄에 나서면 '제2의 조국 사태'가 온다"고 맞섰다.

    비명계 김종민 의원은 23일 라디오에 나와 "윤석열 정권이나 검찰의 정치적 목표는 딱 한 가지"라며 "이 대표 제거가 아니라 민주당을 방탄 정당으로 만들어서 신뢰도를 깨고 민주당 자체를 망가뜨리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 때도 검찰이 다 뒤집어씌워서 민주당을 조국을 옹호한 부도덕한 정당으로 몰고 갔다. 국민도 수긍을 해버렸다"며 "이런 싸움을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여기에 말리지 않는 방법은 이 대표가 사실관계를 변호인과 따지는 것"이라며 "정당 지도부가 나서서 이 싸움을 하면 방탄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고 했다.

    조응천 의원도 "이 대표가 정치적 책임에 대한 유감 표명을 해야 한다"며 "대표직 사퇴까지를 전제로 한 요구가 아니다. (측근 비리 혐의에 대해) 과거 노무현·이명박·김영삼 전 대통령도 유감 표명을 다 했다"고 했다. 아직까지 이 대표에게 공개적으로 사퇴 요구를 하는 목소리는 없지만, 비명계에선 이 대표의 사과 및 해명 촉구 주장이 점차 커지고 있다.

    그러나 당 지도부와 친명계는 "뭉쳐야 산다"고 하고 있다. 최고위원과 대변인들은 당 회의나 브리핑을 통해 이 대표와 이 대표 측근을 적극 변호하며 "윤석열 정부의 야당 탄압"이라는 프레임을 강력 어필하고 있다. 이 대표의 극렬 지지자들인 개딸(개혁의 딸)들도 당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이 대표 사퇴를 염두에 둔 이낙연, 김부겸 전 총리의 조기 등판설을 비판하며 "끝까지 이 대표를 지키겠다"고 했다. 한 친명계 인사는 "이 대표가 사과하는 순간 당대표 입지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며 "이 대표를 지키는 게 민주당이 사는 길이다. 이 대표가 소환되는 시점 등에는 장외로 나가서 윤석열 정부와 싸워 이겨야 한다"고 했다.
    기고자 : 김아진 기자
    본문자수 : 105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