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잘싸웠다, 뭉클했다

    알라얀=성진혁 기자 알라얀=이영빈 기자

    발행일 : 2022.11.25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투혼의 대표팀, 1차전 0대0… 강호 우루과이 상대로 대등한 경기

    12년 만의 재대결. 설욕하지는 못했지만, 값진 승점 1을 따내며 11번째 월드컵 여정을 시작했다.

    한국이 24일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벌인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 H조 첫 경기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역대 두 번째 '원정 16강' 도전을 위한 출발로는 무난했다.

    우루과이는 FIFA 랭킹 14위에 오른 남미 강호다. 28위인 한국보다 순위가 14계단이나 높다. 하지만 한국은 투혼을 앞세워 전혀 밀리지 않는 모습이었다. 지난 4일 안면 골절 수술을 한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검은색 안면 보호대를 착용하고 선발 출전해 90분 전 경기를 소화했다. 상대의 거친 수비에 넘어지고 축구화가 벗겨지기도 했지만, 부상에 대한 두려움 없이 그라운드를 누볐다. 김민재(나폴리)를 중심으로 한 수비도 안정적이었다.

    한국은 앞선 월드컵에서 우루과이와 두 번 만나 모두 졌다. 세 번째 대결에서 한국은 12년 만에 다시 만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와 대등하게 싸웠다. 우루과이의 슈팅이 골대를 두 번 맞히는 등 '행운'도 따랐지만 전혀 밀리지 않는 모습이었다.

    10회 연속 본선 무대에 진출한 한국은 28일 가나(61위)와 2차전, 다음 달 3일 포르투갈(9위)과 3차전을 치른다. 기사 A2·12·28·29·31면
    기고자 : 알라얀=성진혁 기자 알라얀=이영빈 기자
    본문자수 : 67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