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은, 금리 0.25%p 인상… 내년 성장률 1.7%로 하향

    손진석 기자

    발행일 : 2022.11.25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사상 첫 6연속 올려 3.25%로
    빅스텝 피하며 긴축 속도조절

    한국은행이 24일 올해 마지막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3.0%에서 3.25%로 인상했다. 금융통화위원 7명의 만장일치였다. 한은은 지난 4·5·7·8 ·10월에 이어 이날까지 사상 처음으로 6차례 연속 금리를 올렸다. 기준금리가 연 3.25%까지 인상된 것은 2012년 6월 이후 10년 5개월 만이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내년 초까지 5% 수준의 높은 물가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물가를 낮추지 않고는 거시 경제 전체적으로 나중에 지불해야 되는 비용이 크다"고 했다. 지난 5월부터 6개월 연속 5%대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물가상승률을 낮추기 위해 금리를 계속 인상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한은은 다만 10월에 '빅 스텝(0.5%포인트 인상)'을 밟았던 것과 달리 0.25%포인트만 올리는 '베이비 스텝'으로 긴축의 속도를 낮췄다. 이 총재는 "외환 부문의 리스크가 완화되고 단기 금융시장에서 자금 조달이 제약되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1400원을 넘던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이달 들어 1300원대로 다소 안정돼 원화 가치를 방어해야 한다는 부담이 줄어든 데다, 자금 시장에 '돈맥경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소폭만 인상했다는 의미다.

    한은은 내년 경제 성장률을 지난 8월 전망(2.1%) 때보다 낮은 1.7%로 낮췄다. 한은은 "세계 각국의 금리 인상, 에너지 수급 차질, 중국의 성장 부진 등으로 내년에 세계 경제가 빠르게 둔화될 것"이라며 "국내에서도 글로벌 경기 둔화와 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당초 예상보다 성장률이 낮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A8면
    기고자 : 손진석 기자
    본문자수 : 80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