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삼성, 美 케이블 1위 '컴캐스트'에 5G 장비 공급

    이벌찬 기자

    발행일 : 2022.09.23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가방형 5G 소형기지국 등 납품
    글로벌 통신 장비시장 입지 강화

    삼성전자는 22일 세계 최대 케이블TV 회사이자 미국 1위 인터넷 서비스 업체인 컴캐스트의 5G(5세대 이동통신)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삼성은 컴캐스트의 자체 5G망 구축을 위해 5G 기지국과 전선에 가방처럼 걸어 쓰는 소형 5G 기지국 등 통신장비를 이달부터 납품할 계획이다. 올 초 장비 시험을 마쳤고, 새로 구축되는 5G망은 내년부터 상용화할 예정이다. 삼성은 "이번 수주를 통해 미국에서 이동통신 장비 핵심 공급사로서 입지를 강화하게 됐다"고 했다.

    삼성이 공급하는 통신장비 가운데 눈에 띄는 것은 소형 5G 기지국으로, 철제 상자를 전선에 매달아 놓은 형태다. 자체 개발한 최신 5G 모뎀칩(데이터를 송수신하는 칩)을 탑재해 작은 크기에도 성능이 뛰어나고 센서가 장착돼 있어 설치 위치를 이탈하면 자동으로 감지해 관리자에게 알린다.

    케이블 회사인 컴캐스트는 미국 내 전국망을 보유하고 있어 이 같은 소형 기지국을 이용하면 빠르게 5G망을 확대할 수 있다. 컴캐스트는 그동안 다른 이동통신사의 망을 빌려 5G 서비스를 제공해 왔지만, 2020년 9월 별도의 주파수 대역을 확보하면서 자체 5G망 구축에 나서게 됐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일본, 영국, 인도 등 주요 국가에 5G 통신장비를 공급하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2020년에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사인 미국 버라이즌, 작년에는 영국 보다폰과 일본 KDDI, 올해는 미국 디시네트워크, 인도 에어텔과 5G 통신장비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 시장조사업체 모바일 엑스퍼트에 따르면 삼성의 지난해 글로벌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은 8%로 세계 5위다.
    기고자 : 이벌찬 기자
    본문자수 : 82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