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동규의 두줄칼럼] (56) 염치(廉恥)

    이동규 경희대 경영대학원 교수

    발행일 : 2022.09.23 / 여론/독자 A2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동물은 수치심이 없다
    염치가 없다면 사람이 아니다

    예의염치(禮義廉恥)는 나라를 버티게 하는 공직자의 네 가지 덕목[四維]이다. 사람은 누구나 부끄러운 마음(心)이 들 때에는 귀[耳]부터 빨개진다. 이걸 나타내는 글자가 '치(恥)'이다. 사람과 동물을 가르는 내적 기준이 이것이다. 염치는 인생 법정에서 채택되는 양심의 증거이자 용기의 원료다. 염치가 있어야 자신의 잘못을 바로잡을 회생의 기회를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우리 사회엔 인간의 도리를 내팽개친 파렴치, 몰염치가 도를 넘어선 지 오래다. 이러한 부류는 잘못을 범하고도 부끄러움은커녕 적반하장과 안면몰수가 주특기다. "수치심은 제2의 속옷이다." 스탕달의 말이다.
    기고자 : 이동규 경희대 경영대학원 교수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31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