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바이든 뉴욕 환담… '전기차 차별, 통화스와프' 논의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9.23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48초간 스탠딩 만남… 북핵·경제 협력키로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을 만나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한국산 전기차 불이익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또 "양 정상은 필요 시 양국이 금융 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 장치를 실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은 "한미 정상이 협력하기로 한 유동성 공급 장치에는 통화 스와프(달러와 원화 맞교환)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한미 정상 간 환담 결과'라는 제목의 보도자료에서 윤 대통령이 지난 19일 영국 런던부터 이날 뉴욕까지 바이든 대통령과 총 세 차례 만나 IRA와 금융 안정화, 대북 확장 억제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먼저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IRA에 따른 국내 업계의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을 요청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나가자"고 답했다. 이와 관련,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상무부에서 한미 상무장관 회담을 열고 "자국산 전기차 우대 세액 공제 제도는 미국이 추진하는 공급망 협력 기조와 맞지 않는다"고 했다.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은 "이 사안의 해결 방안 모색을 위해 진지한 협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금융 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 장치 실행 방안도 논의했다. 최상목 경제수석은 브리핑에서 "유동성 공급 장치에는 다양한 게 있다"며 "양국 금융 당국 간 협의를 통해 구체화할 것으로 생각하는데, 통화 스와프도 양국 간 협의의 대상이 되는 유동성 공급 장치에 포함된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양측 NSC(한국 국가안전보장회의·미국 국가안보회의)에 한미 통화 스와프 문제를 집중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통화 스와프는 행정부가 아닌 중앙은행의 고유 권한이다. 그러나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는 상황에서 두 정상이 금융 안정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NSC 검토 지시 사항에는 대북 확장 억제도 포함됐다. 대통령실은 "북한의 공격을 억제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공동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미 백악관도 보도자료에서 "양 정상은 한미 동맹을 강화하고, 북한에 의해 제기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는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두 차례 만났다. 첫 번째 환담은 뉴욕시내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 공약 회의' 행사가 끝난 뒤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단체 사진을 찍고 각국 정상들이 자연스럽게 대화하는 도중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48초 정도 대화를 나눴다. 두 정상은 손을 맞잡았고,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의 어깨를 잡으며 친근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에는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 부부 주최로 열린 리셉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추가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만남이 정식 회담이 아닌 짧은 환담에 그친 데 대해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 변경으로 일종의 '플랜 B'를 작동한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뉴욕 체류 기간이 갑자기 하루 줄면서 정식 회담이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첫 번째 만남에서 환담이 48초에 그친 데 대해선 "두 정상이 만난 시간의 총량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79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