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韓日정상 3년만에 회담 "관계개선 첫걸음"

    뉴욕=최경운 기자

    발행일 : 2022.09.23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뉴욕서 30분간 만나 현안 논의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각)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했다. 한일 정상회담은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이후 2년 9개월 만에 이뤄졌다. 대통령실은 이번 회담에 대해 "한일 관계 개선의 성과를 내기 위한 첫걸음을 뗀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의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총리와 30분간 회담했다. 사전에 구체적인 의제를 확정하지 않고 서로 입장을 설명하는 약식 회담으로 진행됐다. 대통령실은 회동 후 브리핑에서 자유민주주의 등 보편적인 가치를 지켜나가기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연대·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또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하자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대통령실은 특히 "두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 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 당국 간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당국에 지시했다"고 했다.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등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해 여러 채널의 협의를 병행하기로 했다는 뜻이다.

    윤 대통령은 이어 한 국제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환담하고 저녁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리셉션에 참석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지난 18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찰스 3세 국왕 주최 리셉션을 포함해 이날까지 바이든 대통령과 총 세 차례 만나는 과정에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 법이 한국산 전기차에 불이익을 줄 수 있다는 우려를 전하면서 "법 집행 과정에서 한국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자"고 요청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협의를 이어가자고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두 정상은 금융 안정을 위해 통화 스와프를 포함한 유동성 공급 장치를 실행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기사 A4·5면
    기고자 : 뉴욕=최경운 기자
    본문자수 : 100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