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산모·아이 정서 배려한 韓 의료 놀라워"

    최은경 기자

    발행일 : 2022.09.20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유미 호건 美메릴랜드 주지사 아내
    강남차여성병원서 의료협력 강조

    "산모와 아이 정서를 세심하게 배려해 꾸며진 모유 수유실과 태교음악실은 미국(메릴랜드)에도 꼭 소개하고 싶네요."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아내인 유미 호건(63·한국 이름 김유미) 여사가 19일 오후 서울 강남차여성병원을 찾았다. 난임 부부와 산모, 어린이를 위한 연구와 미술·심리 상담 치료 등 한국 여성이 접하는 의료 현장을 직접 보기 위해서다. 산모가 음악을 들으며 태교할 수 있도록 마련된 태교음악실, 산모·아이가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조성된 모유 수유실을 둘러봤다.

    호건 여사는 메릴랜드에서 '유미 케어(Yumi C.A.R.E.S.)' 재단을 설립, 미술심리 치료 등 병원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는 소아암 환자나 암 환자의 어린이·청소년 가족 등을 지원하고 있다. 남편 호건 주지사가 2015년 임파선암 진단을 받고 6개월간 병원 신세를 진 기간 간병에 집중하면서 병원 내 어린이 환자들과 교분을 나눈 게 계기가 됐다. 아이들끼리 모여 그림을 그리며 친구를 사귀고, 전문 상담 교사와 심리 상담도 받는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차여성병원이 속한 차병원그룹 내 차의과학대학이 메릴랜드 노터데임메릴랜드대와 협력하고 있는 점도 호건 여사에게 영향을 미쳤다. 유미 여사는 "메릴랜드와 친정 한국이 어린이·청소년 지원 사업, 의료 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앞으로 더욱 긴밀히 협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미 여사는 호건 주지사, 메릴랜드 경제사절단과 함께 지난 13일 방한해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호건 주지사는 미국 공화당 차기 대선 주자로 꼽히는 유력 정치인이다.
    기고자 : 최은경 기자
    본문자수 : 81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