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합참의장 "北, 핵사용 시도땐 정권 생존 못한다"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2.09.20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방위 첫 출석 "연합훈련 강화"

    김승겸<사진> 합동참모본부 의장은 19일 "북한이 핵 사용을 시도한다면 한미 동맹과 우리 군의 압도적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북한 정권이 더 이상 생존할 수 있는 시나리오는 없다'는 것을 확실하게 각인시킬 것"이라고 했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임명된 김 의장은 이날이 첫 국회 출석이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한반도와 역내 안보 질서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능력과 태세를 강화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창을 베고 적을 기다리는 침과대적(枕戈待敵)의 자세로 전투를 준비해 승리로 임무를 완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최근 북한이 핵 무력 정책을 법제화한 것에 대해선 "연합 야외 실기동 훈련 확대 등 실전적 연합·합동 훈련을 강화해 더욱 굳건한 연합 방위 태세를 확립하겠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이날로 4주년을 맞은 9·19 남북군사합의에 대해 상반된 평가를 내리며 충돌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합의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을 겨냥해 "4년 전 오늘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체결한 9·19 군사합의는 이미 휴지 조각이 됐다"며 "제발 도보다리 미몽(迷夢)에서 깨어나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5년 내내 문 정권의 '북한 비핵화 의지 호소'에 북한의 핵 능력만 고도화된 꼴"이라며 "문 대통령은 퇴임 후에도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을 자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반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문 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비판한 것에 대해 "국제사회에 나가 남북정상회담을 정치 쇼라 비난하면 대한민국의 국격이나 위상이 어떻게 될지 참으로 걱정이 된다"며 "자중해야 한다"고 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94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