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은행 평균 가계대출 금리 4.52%, 9년여만에 최고치

    손진석 기자

    발행일 : 2022.08.31 / 경제 B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지난달, 전달대비 0.29%p 올라
    "빅스텝, 대출금리 인상에 영향"

    지난달 한국은행이 처음으로 '빅 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단행한 여파로 은행권 대출과 예금 금리가 급등했다.

    3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7월 은행들의 평균 가계대출 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연 4.52%로, 6월보다 0.29%포인트 높아졌다. 2013년 3월(연 4.55%) 이후 9년 4개월 만에 가장 높다.

    역대 최저점이었던 2020년 8월(연 2.55%)과 비교하면 2년도 안 되는 사이에 약 2%포인트나 상승했다. 7월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4.16%였고, 신용대출은 연 5.91%였다.

    기업대출 금리도 7월에 평균 연 4.12%로 집계돼 한 달 전보다 0.28%포인트 올랐다. 가계와 기업을 합친 전체 은행 대출 평균 금리는 6월보다 0.31%포인트 오른 연 4.21%였다. 은행 평균 대출 금리가 4%를 넘긴 건 2014년 10월 이후 7년 9개월 만이다. 박창현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기준금리 인상과 그에 따른 시장금리 인상이 곧바로 대출 금리 인상으로 연결됐다"고 설명했다.

    예금금리는 더 큰 폭으로 올랐다. 7월 은행권 저축성 예금 평균 금리는 연 2.93%로 6월보다 0.52%포인트나 급등했다. 2013년 2월 이후 9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빅 스텝'의 영향이 있었던 데다 예대금리 차이 공시를 앞두고 은행들이 예금금리를 서로 올리는 경쟁을 벌였기 때문이다.

    그 결과 금리가 오르면 예대마진(대출금리와 예금금리 차이)이 확대되는 통상적인 패턴과 반대로 갔다. 7월 예대마진은 1.28%포인트로 6월보다 0.21%포인트 줄어들었다.

    2금융권의 7월 대출금리는 6월보다 최고 0.74%포인트 올라 저축은행 연 10.53%, 신용협동조합 연 5.04%, 새마을금고 연 4.79%였다. 예금금리는 최고 0.5%포인트 상승해 저축은행 연 3.37%, 신용협동조합 연 3.17%, 새마을금고 연 3.22%였다.
    기고자 : 손진석 기자
    본문자수 : 97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