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신문은 선생님] [예쁜 말 바른 말] (258) '조위금'과 '부조금'

    류덕엽 교육학 박사·서울 양진초 교장

    발행일 : 2022.08.31 / 특집 A2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북한에 의해 피살된 공무원에 대해 해양수산부가 최근 재직 중 사망을 인정함으로써 유가족의 조위금 수령이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신문에서 기사를 읽던 친구가 "조위금? 조의금과 뭐가 다르지?"라고 궁금해 합니다. '조위금(弔慰金)'은 '죽은 사람을 조문(弔問)하고 유가족을 위문(慰問)하는 뜻을 나타내기 위해 내는 돈'을 뜻하지요. 비슷한 말로 사람들이 많이 쓰는 '조의금(弔意金)'이나 '부의금(賻儀金)'이 있어요. 각각 '남의 죽음을 슬퍼하는 뜻으로 내는 돈', '초상 난 집에 부조의 뜻으로 보내는 돈'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지요. 따라서 '조위금'은 이 두 낱말에 비해 유가족에 대한 위로가 잘 드러나는 말이라고 할 수 있어요.

    부조금(扶助金)은 부조로 내는 돈을 말하는데, 부조란 잔칫집이나 상가 따위에 돈이나 물건을 보내 도와주거나 이때 내는 돈·물건을 뜻합니다. 여기에서 '부조'를 '부주'라고 쓰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틀린 표기입니다. 간혹 부조금을 장례식에서 내는 돈으로만 알고 있는데, 결혼식에서 내는 축의금(祝儀金), 장례식에서 내는 조위금(弔慰金)을 다 포함한 말이라는 것 꼭 기억하세요.

    [예문]

    ―지역 의사회에서 최근 환자 대피를 돕다가 유명을 달리한 간호사의 유족을 위로하고 조위금을 전달했다.

    ­―재해 부조금이란 지진·태풍·홍수·가뭄·해일·화재·전염병 따위에서 받은 피해에 대해 지급하는 돈을 말한다.

    기고자 : 류덕엽 교육학 박사·서울 양진초 교장
    장르 : 고정물 연재
    본문자수 : 75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