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TV조선] 열정맨 고명환의 알콩달콩 삶

    발행일 : 2022.08.31 / TV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TV조선 ‘퍼펙트 라이프’ 오후 8시

    TV조선은 31일 오후 8시 '퍼펙트 라이프'를 방송한다. 이날 방송에선 한때 시한부 선고를 받고도 굴하지 않고 살아낸 '열정맨' 고명환이 출연한다.

    2005년 드라마 '해신' 촬영 중 15톤 트럭에 치이는 사고를 당한 고명환은 "당시 뇌출혈과 심장 출혈로 이틀 안에 죽는다는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고 했다. 하지만 기적적으로 건강을 회복한 후, 인생에 대한 깨달음을 얻고 실천하는 삶을 살고 있다. 고명환은 매일 아침 6시부터 책과 영자 신문을 읽으며 하루를 시작한다. 요식업 CEO로 변신한 그는 수백일째 아침마다 큰 소리로 외치는 특별한 문장이 있다고 방송에서 말한다.

    고명환과 그의 아내 임지은의 일상도 공개된다. 온종일 가게 일로 붙어 지내며 서로를 아끼는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여주는 부부. 장사를 처음 시작하며 바쁘게 일한 탓에 하지정맥류 진단을 받을 정도로 건강이 나빠졌다는 임지은. 그럼에도 그는 "남편과 제가 아프면서 같이 고생하고 나니 전우애가 생겼다"며 남편을 아끼는 마음을 보여준다.
    본문자수 : 52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