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단청 안료 '동록'… 연잎을 닮은 초록빛 되찾았네

    유석재 기자

    발행일 : 2022.08.31 / 문화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우리나라 옛 목조 건축물의 단청에 쓰이다 전통이 끊어졌던 녹색 안료인 '동록(銅綠)'이 되살아났다〈사진〉.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은 30일 인공 무기안료인 동록의 복원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전통 안료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단청, 괘불, 초상화 수리와 원형 보존 작업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전통 안료인 동록(녹색), 회청(청색), 밀타승(황색), 연단(적색), 연백(백색) 중 동록만 제법이 단절된 상황이었다. 동록은 연잎처럼 짙은 녹색을 띠어 하엽(荷葉·연꽃잎)이라고도 불린다. 국립문화재연구원은 구리나 구리 합금 그릇인 동기를 부식시켜 만드는 전통 기법인 염부식법(鹽腐蝕法)으로 재현한 동록이 실제 옛 단청의 색상, 성분과 동일한 것으로 확인했다.
    기고자 : 유석재 기자
    본문자수 : 39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