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민주당 "김건희 여사 나토순방때 호화장신구", 대통령실 "3점 중 2점 지인에게서 빌린 것"

    주형식 기자

    발행일 : 2022.08.31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점은 금액이 신고대상 안돼"

    대통령실은 30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고가 액세서리 논란에 대해 "장신구 3점 중 2점은 지인에게 빌렸고, 1점은 소상공인에게 구입한 것으로 금액이 재산 신고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여사가 지난 6월 말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때 착용했던 액세서리가 최근 윤 대통령이 신고한 재산 현황 내역에 빠져있다는 야당의 의혹을 반박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여사가 나토 순방 때 착용했던 목걸이, 팔찌가 고가라는 기사가 나왔던 것을 봤다"며 "(윤 대통령이) 재산 신고에 보석류는 안 했던데 확인했느냐"고 물었다. 이에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보도는 봤다"면서 "총무 비서관실에서 신고했는지, 그 부분은 검증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전 의원 측은 윤 비서관이 운영위가 끝난 뒤 '해당 액세서리는 현지에서 빌린 것'이라고 해명했다며 이를 언론에 알렸다. 하지만 대통령 대변인실은 "윤 비서관은 전 의원에게 '현지에서 빌렸다'는 설명을 한 사실 자체가 없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총무비서관실은 해당 액세서리를 빌려준 지인이 누구인지, 계약서 존재 여부 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 의원 측은 밝혔다. 김 여사가 착용한 액세서리가 수천만원짜리 명품 브랜드 제품이라는 야당 주장에 대해서도 대통령실은 입장을 내지 않았다. 전용기 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총무비서관실 주장대로 김 여사가 지인에게 고가의 액세서리를 빌렸다면 그것이 무상인지, 계약서는 있었는지 추가로 확인해야 의혹이 완전히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운영위에서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경호구역 확대 조치를 잘 해줬다"며 "다만 경호구역인 300m가 마을 경계와 일치하는데 소음 피해가 지속될 우려가 있어 500m 정도로 경호구역을 지정해서 소음이나 갈등을 줄이는 방향을 더욱 전향적으로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기고자 : 주형식 기자
    본문자수 : 99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