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안 풀린다 안 풀려… 손흥민 4경기째 골 침묵

    성진혁 기자

    발행일 : 2022.08.30 / 스포츠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감독 "사위 삼고싶은 선수" 옹호
    단짝 케인 2골로 토트넘은 승리

    토트넘(잉글랜드)의 손흥민이 네 경기째 침묵했다. 29일 노팅엄 포레스트와 벌인 2022-2023시즌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한 그는 1-0으로 앞서던 후반 29분에 히샤를리송과 교체됐다. 벤치에 앉은 다음엔 불만스러운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향해 손을 뻗으며 뭔가 말하기도 했다. 토트넘은 2부리그에서 프리미어리그로 올라온 노팅엄 포레스트를 2대0으로 물리치고 3승1무(승점 10)를 기록했다. 해리 케인이 두 골(전반 5분·후반 36분)을 모두 해결했다. 두 번째 골은 손흥민 대신 투입된 히샤를리송의 감각적인 크로스를 문전에서 머리로 받아 넣어 만들었다. 후반 11분에 시도했던 페널티킥이 골키퍼에 막히지 않았더라면 해트트릭을 달성할 뻔했다.

    케인이 4경기에서 4골을 뽑아낸 데 비해 손흥민은 개막전 어시스트 이후 공격 포인트가 없다. 29일은 그가 독일 레버쿠젠에서 토트넘으로 이적(입단 발표)한 지 꼭 7년째 되는 날이었으나, 골로 자축하지는 못했다.

    손흥민이 전반 16분 상대 페널티 지역 앞에서 특유의 오른발 감아차기로 슈팅한 공은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다. 전반 33분엔 전진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상황에서 칩 샷을 시도했는데, 골키퍼에 걸렸다. 뒤늦게 오프사이드 판정이 내려졌다. 후반 16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로 강하게 때린 슈팅도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영국의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5점이라는 낮은 평점을 주면서 "떨어진 자신감이 드러났다"고 평가했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경기 후 "손흥민은 분별력이 있다. 내 딸의 남편을 찾아야 한다면 그를 고르고 싶다"고 변함없는 지지를 보였다. 손흥민의 골 가뭄에 대해선 "자신을 믿어야 한다"고 밝혔다.

    나폴리(이탈리아)의 수비수 김민재는 피오렌티나 원정에서 90분을 모두 소화하며 안정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팀은 득점 없이 비겼고, 리그 선두(승점 7·2승1무)를 유지했다.
    기고자 : 성진혁 기자
    본문자수 : 96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