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진짜 홍대 음악의 귀환"… '잔다리 페스타' 3년 만에 열려

    윤수정 기자

    발행일 : 2022.08.30 / 문화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날치' '세이수미' '이디오테잎'… 인기 밴드 알아본 원석발굴 축제

    2020년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제작한 '범 내려온다' 홍보 영상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국악 퓨전 밴드 '이날치'. 큰 성공에도 불구하고 당시 이들에 대해 "생소한 밴드"란 반응이 많았다. 앨범 '수궁가' 발매 직후였고, 무대도 많지 않았기 때문. 그런데 '범 내려온다'가 정식 발매도 되기 전인 2019년, 이날치를 주목해 무대에 세운 축제가 있었다. 바로 서울 홍대 앞 터줏대감 음악 축제로 불리는 '잔다리 페스타'. 앨범도 나오지 않은 신인 밴드를 발굴해 무대에 세운 적중도 높은 감별력으로 유명하다. 이날치뿐만 아니라 '잠비나이' '세이수미' '이디오테잎'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등도 이 축제가 발굴해낸 보석들. 처음엔 땅속의 원석(原石) 같은 상태로 무대에 섰지만, 지금은 한국 대중음악계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호평받는 실력파 밴드로 부상했다.

    2012년부터 영국, 프랑스, 헝가리, 대만, 캐나다 등 전 세계 1600여 팀이 이 축제를 거쳐갔다. '잔다리'는 이른바 '홍대'로 불리는 서교동 일대의 옛 지명. 이곳에서 한강을 건널 때 걸었던 '작은 다리' 이름이다. 축제도 실력은 있지만 해외 진출이 쉽지 않은 신인 밴드들을 해외 유명 공연 관계자들과 연결시켜주는 '다리' 역할을 모토로 삼았다. 2018년 영국 음악축제 '글래스턴베리' 기획자 마틴 엘본이 왔다가 국내 뮤지션들에게 반해 'DMZ피스트레인'이란 또 다른 축제 기획에 참여한 것도 '잔다리' 역할 성공 사례.

    올해로 11주년인 이 '원석 발굴' 축제가 2020·2021년 비(非)대면 공연만 열다가 올가을 3년 만에 대면 행사를 재개한다. 다음 달 2~4일 홍대 음악 클럽 곳곳에선 전체 약 3000석 규모로 생생한 라이브 공연이 펼쳐진다. 특히 홍대 일대에 포진한 음악클럽들이 동시다발적으로 공연을 열다 보니 단일 무대로는 객석 수가 적은 편이지만, 덕분에 공연팀 숨소리까지 느낄 수 있는 '밀착 라이브 연주'를 만끽할 수 있다. 공연자들의 해외 진출을 도울 국내외 공연기획 관계자 175명도 초청됐다.

    올해는 '키라라' '효도앤베이스' '해파' 등 신예 밴드는 물론 '이날치' '봉제인간' '불고기 디스코' 등 굵직한 홍대 인디 음악계 주역들이 사흘에 걸쳐 무대를 선보인다. 국내에서 쉽게 볼 수 없던 '누비(noovy)' 'KST' 등 대만 밴드, '더 로데오' '옐로스트랩스(YellosStraps)' 등 프랑스 밴드 공연도 만나볼 수 있다. 귀로만 듣는 게 아닌 몸으로 체감하는 '진짜 홍대 음악'을 만날 수 있다. 공연 예매는 티켓링크, 네이버 예약에서 가능하다.
    기고자 : 윤수정 기자
    본문자수 : 128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