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文 "정부·與 잘 못해" 李 "우리는 다 친문"

    양승식 기자

    발행일 : 2022.08.30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野지도부, 문재인 사저 방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신임 지도부는 당대표 임기 첫날인 29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전당대회 과정에서 분출된 친명(親明)·비명(非明)계의 갈등을 봉합하고 당을 통합하겠다는 의도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자리에서 "요즘 정부 여당이 잘하고 있지 못한 것 같다"며 친명·비명계가 단합해 정국을 주도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이 대표는 "친명·친문(親文)은 같은 그룹"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문 전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경남 평산 마을을 방문했다. 문 전 대통령은 "민주당이 일신하고 패배주의에서 벗어나서 이기는 정당으로 가야 하지 않겠나"며 "그러기 위해선 혁신·통합하고 확장해야 한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현 정부의 국정 운영을 비판하며 "민주당이 이제 나서서 희망과 지지를 얻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경제가 점점 어려워지고 전망만 어둡게 됐는데 민주당이 대안을 마련하는 정치로 가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문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그룹과 저를 지지하는 그룹이 같다"고 했고, 한 최고위원은 "우리 모두는 친문"이라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 대표와 내가 99% 같은 그룹에게 지지를 받고 있고 경쟁이 생겼을 때 1% 정도만 앙금이 있는 것 같다"며 "그래도 정치는 1%를 품고 가야만 민주당이 더 확장되는 게 아니겠느냐"고 했다. 이 자리에서 박찬대 최고위원은 "친명과 친문 그룹은 같다"며 "한 글자씩 따서 '명문' 정당을 만드는 게 민주당이 가야 할 길"이라고 했고, 참석자들은 이에 공감하며 웃었다고 박성준 대변인은 전했다.

    친명·비명계는 전대 과정에서 첨예한 갈등을 일으켰다. 비명계는 이 대표의 전대 출마 자체를 공개적으로 반대했고, 친명계는 친문으로 대표되는 비명계가 지난 대선 패배의 원인이라고 비판했다. 계파 갈등은 특히 전대 막판에 극대화됐다. 친명계는 이른바 '개딸(이재명 의원 강성 지지층)'들의 당 의사 결정 참여가 가능한 당헌 개정안을 밀어붙였고, 비명계는 반대했다. 이 대표와 문 전 대통령의 이날 만남에서는 이와 같은 계파 갈등을 둘러싼 얘기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본문자수 : 105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