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꼬이고 꼬인 여당 내홍

    조의준 기자

    발행일 : 2022.08.30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총체적 난국… 권성동이 비대위장 직무대행 되자 또 갈등

    법원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직무정지 결정으로 지도부 공백 사태를 맞은 국민의힘이 수습책도 제대로 내놓지 못하는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당 지도부는 29일 오전 새 비대위 출범을 위해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대위원장 직무대행으로 임명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중지를 모아 내린 결론이면 존중하는 게 맞는다"며 힘을 실었다. 그러나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을 했던 안철수 의원을 포함한 수도권 의원들이 "권성동 즉시 사퇴" "비대위 불가"를 주장하고 나섰다. 전국위원회 의장인 서병수 의원도 당의 '새 비대위' 출범을 위한 전국위 소집 요구에 " 응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대통령의 "결정 존중" 발언에도, 당내 반발이 중립지대 의원들까지 확산한 것이다. 그러자 이준석 대표는 이날 "비대위 자체가 무효"라며 법원에 추가 가처분 신청을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권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직무대행'을 맡아 당헌·당규 개정을 위한 상임전국위 개최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만장일치 결정"이라며 "모든 절차를 추석 전에 끝낼 것"이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도 "제 거취는 새 비대위 구성 후 스스로 결정할 것"이라며 '선수습 후사퇴'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수도권을 지역구로 하는 윤상현(인천 동구미추홀구을)·유의동(경기 평택을)·최재형(서울 종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 원내대표는 스스로 사퇴해 당의 조속한 정상화에 물꼬를 터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법원이 비대위는 원천 무효란 취지의 결정을 한 만큼, 새 원내대표를 뽑은 뒤 남아있는 최고위원들과 다시 지도부를 구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날 오후에는 안철수 의원도 "새 비대위 구성에 반대한다"고 했다.

    당 지도부가 내놓은 수습책이 받아들여질지도 불투명하다. 새로운 당헌·당규가 마련되면 의총에서 이를 논의한 뒤 상임전국위·전국위를 소집해 의결을 해야 한다. 그러나 전국위 의장인 서병수 의원까지 "두 번 잘못할 수는 없다"며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여당이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기사 A3면
    기고자 : 조의준 기자
    본문자수 : 104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