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러시아 반대로 NPT 회의 빈손 폐막

    김동현 기자

    발행일 : 2022.08.29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자포리자 원전 일대 또 포격전… IAEA 이르면 29일 사찰단 파견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제10차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가 러시아 반대로 합의문도 채택하지 못하고 폐막했다. 미국 등 회원국 대부분이 "러시아는 강제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을 우크라이나에 돌려줘야 한다"는 내용을 합의문에 넣으려 했지만, 러시아가 강력히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NPT는 191개 회원국의 만장일치가 있어야 합의문을 채택할 수 있다.

    지난 1일 개막한 이번 회의에선 이란 핵 합의(JCPOA)와 북핵 문제, 우크라이나 전쟁에서의 러시아 핵위협 등이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특히 회의에 상정된 36쪽짜리 합의문 초안에는 유럽 최대 원자력발전소인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을 점령한 러시아에 대한 비판과 통제권 반납에 대한 요구가 비중 있게 담겼다고 AP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고리 비시네베츠키 러시아 외교부 비확산 및 군비통제국 부국장은 이날 "러시아뿐만 아니라 여러 나라가 초안 내용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러시아를 제외한 국가들은 이에 합의할 의사가 있었다고 외신은 지적했다.

    27일 자포리자 원전 일대에선 또다시 포격전이 발생해 방사선 누출 등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공격의 주체가 상대국이라고 주장하며 공방을 벌이고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이르면 29일 자포리자 원전에 사찰단을 파견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고자 : 김동현 기자
    본문자수 : 70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