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준석측 "비대위 재구성 땐, 추가 가처분 신청 하겠다"

    김경필 기자

    발행일 : 2022.08.29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 추가징계 촉구엔 별 반응 안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측은 당이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구축하려 하면 추가 가처분 신청을 통해 막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28일 본지 통화에서 "법원 결정으로 비대위 전환 자체가 무효라는 것이 드러난 만큼, 당이 비대위를 새로 구성하기 위해 취하는 모든 절차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법원이 비대위 설치 요건인 '비상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했으니 최고위 체제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이 대표 측은 당이 윤리위원회에 자신에 대한 추가 징계를 촉구하며 사실상 제명을 촉구한 데 대해서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국민의힘 윤리위 규정은 이미 징계를 받은 사람에게 추가 징계 사유가 발생한 경우에는 이전 징계보다 중한 징계를 하도록 돼 있는데, 당원권 정지보다 더 무거운 징계는 '탈당 권유'와 제명밖에 없다. 탈당 권유는 징계 대상자가 10일 내에 자진 탈당하지 않으면 대상자를 자동으로 제명하는 것이어서 실질적으로 제명과 동일하다. 앞서 윤리위는 지난 19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당원 누구든 정치적 입장을 밝히는 데 있어 품위유지(의무)를 위반하고 반복하면 예외 없이 관련 사안을 심의할 것"이라고 했는데, 이는 윤 대통령과 윤핵관 비난 기자회견을 한 이 대표를 겨냥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었다.

    그럼에도 이 대표 측은 "윤리위가 이 대표를 제명할 명분이 없다"며 추가 징계에 대한 법적 대응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추가 징계는 현실성이 높지 않다고 보고 비대위를 막는 데 주력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됐다.

    여당 안팎에선 '이 대표가 법적 승리와 상관없이 당의 혼란상을 지속시킨 데 따른 책임도 져야 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은 "이 대표의 국민의힘 복귀는 정치적으로 불가능한 게 현실"이라며 "당을 나락으로 빠트리는 끝없는 전쟁을 중단하고 집필과 묵언으로 사태를 지켜보기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경북 칠곡의 조상 묘소에 성묘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오랜 세월 집안이 터전 잡고 살아왔던 칠곡에 머무르면서 책을 쓰겠다"고 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대구 북구에서 열린 '떡볶이 페스티벌'에 모습을 드러냈다.
    기고자 : 김경필 기자
    본문자수 : 110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