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3년 만에 '거리두기 없는 추석'… 수해 소상공인에 최대 400만원 지급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2.08.29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당정 "물가·교통·방역 대책 수립"

    정부와 국민의힘이 이번 추석에는 다중이용시설·사적 모임에 별도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또 추석 전 주요 물품의 가격을 1년 전 수준으로 관리하고 수해 피해 소상공인에게 최대 4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당정은 28일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제3차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대책을 논의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번 추석은 코로나 이후 3년 만에 '사회적 거리 두기' 없이 맞이하는 명절이 될 것"이라며 "물가, 교통, 코로나 방역 대책 등 추석 대책을 철저히 수립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당정은 추석 물가를 잡기 위해 성수품을 역대 최대치인 23만t가량 공급하고, 할인쿠폰도 650억원 규모로 지원해 배추·사과·계란·고등어 등 20대 성수품 가격을 1년 전 수준으로 맞추겠다는 방침이다. 할인쿠폰은 대형마트·전통시장에서 사용 가능하며, 20~30%의 할인율로 1인당 최대 4만원의 혜택을 제공한다.

    또 추석 연휴 때 고속도로 통행료를 연휴 전 기간 면제하는 방안을 국토교통부 등에서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조치는 코로나 확산으로 2020년 추석 이후 중단됐었다. 당정은 추석 때 고속버스 운행량은 23% 증편하고 혼잡 구간 임시 갓길차로 운영 및 서울·수도권 대중교통 2시간 연장 운행 등 교통 대책도 마련했다.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지자체가 지원하는 재난지원금 외 별도 국비를 확보해 주택 침수 피해 지원에 준하는 최대 400만원(지방정부 200만원·중앙정부 2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 내년 소상공인 풍수해보험 예산은 금년 대비 40% 이상 대폭 증액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81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