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재명 방탄' 野당헌 80조 개정안, 오늘 재투표한다

    주형식 기자

    발행일 : 2022.08.26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당무위, 일부 조항만 변경해 의결

    '이재명 방탄용 꼼수'라는 비판을 받은 더불어민주당 당헌 80조 개정안이 25일 당무위원회에서 의결됐다. 전날 중앙위원회 투표를 통해 당헌 개정안이 부결됐지만, 논란이 된 일부 조항만 변경한 수정안을 당무위에 다시 올려 통과시킨 것이다. 당대표 선출이 유력한 이재명 의원이 기소돼도 대표직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 이번 개정안은 26일 최종 관문인 중앙위에 다시 상정된다.

    이날 당무위에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선 비명계를 중심으로 "절차상 문제가 있다"는 반발 목소리가 나왔다. 박용진 의원은 "중앙위는 소집 5일 전에 공지해야 하는 게 원칙인데, 당규를 어겨야 하는 긴급 상황이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등 지도부는 "차기 지도부를 뽑는 8·28 전당대회까지 시간이 별로 남지 않았다"며 "그 전에 맞춰 당헌 개정이 이뤄지려면 시간이 부족하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그렇다면 차기 지도부에서 다시 개정을 재논의하는 게 절차상 맞는다"고 반발하자, 지도부는 "정무적 판단이니 이해해 달라"고 했다. 당 관계자는 "이 의원이 스스로 당헌을 고치면 '셀프 방탄'이라는 비판에 직면할 것이기 때문에 우상호 위원장이 대신 총대를 멘 것"이라고 했다.

    이번 당헌 개정안 재상정을 계기로 친명(親明)·비명(非明) 간 갈등이 심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5선 중진 이상민 의원은 페이스북에 "부결된 것 중 일부를 재상정 심의에 부치는 것은 명백히 일사부재의 원칙 위반"이라며 "너무나 부끄러운 짓을 하는 것이고 당을 수렁에 빠뜨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응천 의원은 "당무위의 절충안이 꼼수라고 문제를 제기하는 분도 많다"며 "비대위의 월권"이라고 했다.

    반면 친명계 정청래 의원은 라디오에서 비명계의 비판에 대해 "이재명 의원을 지지하는 수치가 80%에 육박하는데 마치 무슨 소수 계파처럼 5대5 개념으로 보는 건 맞지 않는다"고 깎아내렸다. 비명계 반대 목소리가 소수에 불과하다고 주장한 것이다.
    기고자 : 주형식 기자
    본문자수 : 99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