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지성 "與, 아름다운 여성 4인방 필요" 발언 논란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2.08.26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김건희·나경원·배현진으론 부족"
    李, 논란 커지자 "정중히 사과"

    국민의힘 연찬회 특강 강사로 나선 이지성(본명 고요셉) 작가가 25일 "국민의힘은 젊음과 여성의 이미지가 너무 부족하다. 배현진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 김건희 여사로는 좀 부족하다"고 말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이를 사과했다.

    이 작가의 특강 주제는 '인공지능에 대체되지 않는 정당을 만드는 법'이었다. 이 작가는 지난 6·1 지방선거 때 국민의힘에 영입된 당구 선수 차유람씨의 남편이다. 이 작가는 "많은 국민이 (내게) 했던 이야기가 국민의힘에는 젊음의 이미지, 여성의 이미지 두 가지가 부족하다(였다)"며 "보수정당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할아버지 이미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내에게 '국민의힘에 당신이 들어가면 바뀌지 않겠느냐'고 했다"며 "배현진씨도 있고 나경원씨도 다 아름다운 분이고 여성이지만 왠지 좀 부족한 것 같다. 김건희 여사로도 부족한 것 같고, 당신이 들어가서 4인방이 되면 끝장이 날 것 같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작가 발언에 나 전 의원은 "그런 언급과 접근이 우리 당의 꼰대 이미지를 강화시킨다"고 했고, 배 의원도 "대체 어떤 수준의 인식이면 이런 말씀을 (하나)"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작가는 결국 페이스북에 "논란을 일으킨 점 정중히 사과드린다. 앞으로 발언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했다. 아내 차씨도 페이스북에 "저 역시 전혀 동의할 수 없는 부적절한 내용"이라고 사과글을 올렸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71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