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태효(안보실 1차장), 부동산 80억 포함해 120억… 10년새 2배이상 늘어 "시세가 오른것"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2.08.26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대통령실 참모들 재산내역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등 대통령실 참모진 11명의 평균 재산은 36억8500만원으로 25일 집계됐다. 11명 중 5명은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에 아파트를 갖고 있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이날 재산 내역을 공개한 대통령실 참모진은 지난 5월에 임명된 11명이다.

    대통령실 고위 공직자 중에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120억6400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많았다. 김 차장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아파트 등 부동산만 80억원대를 신고했다. 본인 명의로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2개), 영등포구 등에 상가 4채를 보유했고, 김 차장 배우자는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 15억원 상당의 아파트를 갖고 있었다. 김 차장은 그 외에 예금 37억9000만원, 주식 4억8000만원 등을 신고했다.

    김 차장은 이명박 정부 때인 2012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으로 있으면서 51억8000만원을 신고했었다. 10년 만에 2배 이상으로 재산이 불어났다. 이에 대해 김 차장은 본지에 "하와이에서 자녀가 학교를 다녀 2017년 아파트를 구입해 배우자와 자녀가 거주하고 있고, 다른 부동산은 2012년 때와 변동이 없는데 시세가 오른 것"이라고 했다. 상가 구매금 일부는 부친 생전에 증여를 받은 것이라고 한다.

    대통령실에서 재산 순위 2위는 64억4200만원을 신고한 안상훈 사회수석이었다. 안 수석은 부동산으로 부부 공동 명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 1채(신고액 35억원)를 신고했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딸인 안 수석 배우자는 서울 종로구 평창동 땅(8억7900만원) 등 10억원 상당 토지를 갖고 있었다. 안 수석 부부는 예금 16억8700만원, 주식 1억2300만원, 골프장 회원권(5000만원), 콘도 이용권(3200만원)도 신고했다. 골프장 회원권은 사회수석으로 임용되고서 매각했다고 안 수석 측은 밝혔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총 51억7000만원을 신고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 1채(29억원)와 삼성동 전세 임차권(14억원) 등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대기 비서실장은 48억원을 신고해 4위였다. 김 실장은 경기 성남 분당에 아파트 전세 임차권(8억5000만원), 배우자가 상속받은 서울 용산구의 단독주택과 대지(8억6000만원) 등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김 실장은 그 밖에 예금 23억원, 주식 4억5000만원을 보유 중이다. 주식 중에는 2년 넘게 거래 정지 상태인 신라젠 주식 50주도 있다.

    최상목 경제수석은 서울 용산구 아파트 등 부동산과 예금 15억원 등 38억원을 신고했다. 검찰 수사관 출신인 강의구 부속실장과 윤재순 총무비서관은 재산 신고액이 10억원에 못 미쳤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134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