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국군 대장이 한미연합 UFS 첫 지휘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발행일 : 2022.08.25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전작권 전환 수행능력 평가

    한국군 대장이 지난 22일 시작된 한미 연합훈련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 프리덤 실드)'를 지휘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군 대장이 한미 연합훈련 전체 기간 지휘를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9년에도 한국군 대장이 한미 연합 을지 프리덤 가디언(UFG) 연습 지휘를 맡은 적이 있지만 훈련 전 기간이 아니라 일부 기간만 지휘를 했었다. 24일 주한미군에 따르면 이번 UFS는 폴 러캐머라 연합사 사령관과 안병석<사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이 역할을 바꾸어 진행하고 있다. 안 부사령관이 UFS를 지휘하는 것은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계획'에 따라 이번 연습 기간에 미래연합사의 완전운용능력(FOC) 평가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FOC 평가는 한국군 4성 장군이 지휘하는 미래연합사의 작전 수행 능력을 평가하는 기본운용능력(IOC), FOC, 완전임무수행능력(FMC) 등 3단계 평가의 중간 단계에 해당한다. 러캐머라 사령관은 "미래사의 지휘관으로서 (현재) 부사령관이 처음으로 훈련을 지휘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주한미군은 밝혔다.
    기고자 :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본문자수 : 56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