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금융·외환 위기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하고 대응"

    손진석 기자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8.25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 주재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금융 위기 상황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민생의 어려움이 가중되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하고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고금리·고환율·고물가 등 '3고(高)' 현상과 관련해 "과거 위기 상황에 비해 우리 경제의 대외 재무 건전성은 많이 개선됐지만, 결코 방심할 수 없다"며 "(지난 5월 13일 첫 회의에서) 전망한 것보다 국내외 거시 상황이 조금 더 어렵게 전개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달러화 강세에 따른 원화 약세,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수입 가격 상승과 무역수지 적자 폭 확대 등을 거론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며 "(오늘 회의)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금융·외환시장 안정, 수출 확대, 무역수지 개선, 물가·민생 안정 등 당면 현안과 리스크 대응책을 세밀하게 챙기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민간 전문가들을 향해 "현장에서 감지되는 문제점들을 언제든 전해달라"며 "실시간 소통하며 즉시 필요한 대응을 해나가겠다"고 했다. 참모들에게는 "시장에서 매일매일 현실과 부딪히는 분들과 수시로 소통하며 리스크를 관리해달라"고 했다.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은 회의에서 "최근 환율 급등은 달러 강세에 기인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무역수지 적자 중에도 경상수지 흑자를 지속하고 있는 점을 거론하며 "불안 심리 확산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날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1342.1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 3.4원 내리긴 했어도 이틀 연속 1340원대를 기록했다. 외환 위기 시절인 2009년 4월 이후 13년 4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작년 연말 환율(1188.8원)에 비하면 올 들어 원화 가치가 12.9% 하락한 것이다.

    원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원유, 원자재, 곡물 등을 수입할 때 더 많은 달러를 쓰고 있다. 이 때문에 수입품이 비싸져 물가를 자극하고, 무역 적자가 커지고 있다.
    기고자 : 손진석 기자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01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