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건희 팬클럽, 이번엔 尹 대외비 일정 유출

    최경운 기자

    발행일 : 2022.08.25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대통령실 "경위 파악해 조치할 것"
    직원 감찰·징계 확대될 가능성

    윤석열 대통령의 대외비 지역 방문 일정이 김건희 여사 팬클럽을 통해 사전에 외부에 알려져 대통령실이 24일 경위 파악에 나섰다.

    이날 김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페이스북에는 한 사용자가 "공지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대구 서문시장 26일 12시 방문입니다. 많은 참석, 홍보 부탁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대통령실은 지난주 경호를 위한 엠바고(일정 시간까지 보도 유예)로 이 일정의 개략적 내용을 출입 기자단에게 공지했다. 그런데 김 여사 팬클럽에는 대통령실이 언론에 공지한 내용보다 더 자세한 장소와 시간이 공개된 것이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이런 일은 벌어지지 말아야 한다"며 "저희가 더욱 긴장하면서 살피겠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공지) 경위를 알아보니 이 행사는 한 차례 연기됐는데 대구시당에서 행사를 준비하면서 당원, 현역 의원, 보좌관 등 행사 참여를 원하는 많은 분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참석하려는 당원이 적지 않아 알음알음 알려진 것으로 전해들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김 여사) 팬클럽이 주어가 아니라 당원을 말씀드리는 것"이라고도 했다. 김 여사 팬클럽 차원에서 일정을 공지한 것은 아닌 것으로 추정한다는 얘기다.

    지난 5월에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용산 대통령 집무실 등에서 함께 찍은 사진이 대통령 공보 라인이 아닌 '건희사랑'을 통해 일반에 공개된 적도 있었다. 그런데 이번엔 대통령 지역 방문 일정까지 사전에 건희사랑을 통해 공개되면서 모종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경호처를 통해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파악해 되풀이되지 않도록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이 때문에 최근 진행되고 있는 대통령실 일부 직원들에 대한 감찰과 징계 대상이 확대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기고자 : 최경운 기자
    본문자수 : 91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