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재명 방탄' 2대 장치 제동걸렸다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2.08.25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중앙위 투표 반란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 정지 요건을 완화하고, 당 최고 의사 결정을 '권리당원 전원투표'로 바꾸는 내용의 이른바 '이재명 방탄' 당헌 개정안이 24일 더불어민주당 중앙위원회 투표에서 부결됐다. '이재명 사당화'에 대한 당내 저항이 큰 데다, 친문계가 많은 중앙위가 조직적으로 반대표를 던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당헌 개정안이 부결되자 논란이 된 일부 조항만 변경한 수정안을 25일 당무위원회에 부의한 뒤, 26일 중앙위에 다시 올리기로 했다. 변재일 중앙위 의장은 이날 민주당 중앙위의 당헌 개정안에 대한 온라인 투표 결과, 중앙위원 566명 중 430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268명으로 재적 과반 정족수(284명)를 넘지 못해 부결됐다고 밝혔다. 중앙위에 올라온 안건이 부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결된 개정안 중 '당헌 80조'는 기소된 당직자가 '정치 탄압' 등 부당한 이유로 기소됐는지에 대한 판단을 중앙당 윤리심판원이 아닌 당무위원회가 하도록 바꾼 것이다. 당대표가 의장을 맡는 당무위가 '정치 탄압'이라고 인정하면 당직을 유지할 수 있게 돼 '셀프 구제'가 가능해진다. '권리당원 전원투표제'도 논란이 됐다. 현재 민주당 최고의사결정은 전국대의원대회에서 하는데, 이를 권리당원 전원투표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이 경우 이 의원의 강성 지지층이 당 주요 의사 결정을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기사 A3면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72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