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입국 전 코로나 음성 검사 일본 폐지 검토, 한국만(OECD중) 유지

    도쿄=성호철 특파원

    발행일 : 2022.08.24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일본 정부가 외국에서 입국할 때 비행기 탑승 72시간 전 의무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한 조치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3일 보도했다. 현재 하루 2만명으로 제한하는 입국자를 5만명까지 늘리는 방안도 검토한다.

    또 코로나 확진자 숫자를 매일 전수(全數) 파악하는 조치도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쇄국'으로 비판받던 일본이 개방으로 선회하는 모양새다.

    이날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에게 입국 시 코로나 검사를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일본은 입국자 전원에게 비행기 탑승 72시간 전 코로나 검사를 받아 음성 증명서를 지참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은 주요 7국(G7) 가운데 입국 절차가 가장 엄격하다"며 "최근 음성 증명서를 발급받기 어려워지는 나라도 있어, 일본으로 출장이나 관광을 오기 어려운 상황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코로나 확진자 전수를 파악하는 정책도 포기할 전망이다. 중증화 위험이 큰 환자만 관리하겠다는 것이다.

    지난 21일 코로나에 확진돼 격리 중인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22일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보건소나 의료 기관의 부담 경감책을 하루 이틀 사이에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OECD 회원국 중 입국 전 코로나 음성 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한 나라는 일본과 한국, 두 나라뿐이다. 한국은 모든 입국자에 대해 출발 기준 48시간 이내 검사한 PCR 음성 확인서 또는 24시간 이내 검사한 RAT(신속항원검사)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기고자 : 도쿄=성호철 특파원
    본문자수 : 82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