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김건희 특검' 당론화 시사… 與 "이재명 수사 물타기"

    양승식 기자

    발행일 : 2022.08.24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김용민 등 12명이 법안 발의하자
    진성준 "당서 심각하게 보고있다"
    우상호 "우리입장선 특감관 없이 金여사가 사고치는게 더 재밌어"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23일 최근 당내 강경파 의원들이 발의한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 "당론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날 김용민 의원 등은 김건희 여사 관련 특별검사법을 발의하며 '김 여사와 관련된 모든 의혹을 특검에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검법도 일종의 법안이기 때문에 다수당인 야당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때처럼 일방적으로 밀어붙일 수 있다.

    진 수석은 이날 라디오에서 김 여사 특검법에 대해 "그 문제는 당에서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도이치모터스 관련 주가 조작 의혹 문제라든지 학력·경력 위조 문제에 대해 검찰과 경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검찰·경찰에 이 수사를 맡겨 놓으면 제대로 수사가 되지 않겠다고 하는 우려가 당내에 굉장히 크다"고 했다. 민주당 김용민·정청래·서영교·김승원·장경태·황운하 의원과 무소속 민형배 의원 등 12명은 지난 22일 검찰이 김 여사 관련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의 주가 조작, 허위 경력 사건 등의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했다.

    여당은 반발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대선부터 이어진 김 여사에 대한 민주당의 도착증적 행태가 '오기 특검'을 하기에 이른 것"이라며 "민주당이 특검을 들고 온 이유는 이재명 의원과 아내 김혜경씨 수사를 물타기 하려는 것이며 국회를 피장파장 진흙탕 싸움으로 몰고 가려는 작전"이라고 했다. 김혜경씨는 이날 '법인 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한편,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여당의 특별감찰관·북한인권재단 동시 추진 제안에 대해 "특별감찰관 임명은 본인들에게 좋은 일인데 왜 다른 조건을 붙이느냐"며 "저희 입장에서는 특별감찰관 없이 김건희 여사가 계속 사고 치는 게 더 재미있다"고 했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본문자수 : 96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